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베트남, 홍콩, 태국 등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시티 붐이 일고 있습니다. 한 회계법인의 조사에 따르면, 내년도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 규모는 1천342조원에 이를 정도.
스마트시티가 이렇게 각광받는 이유는 각종 도시 인프라에 사물인터넷 등의 첨단 ICT 기술을 연결하여 안전과 환경, 교통 등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도시를 건설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관련 전문가들은 이 같은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되는 핵심 요소로 ‘3S’를 꼽고 있습니다. ‘3S’란, 도시 효율을 높이는 편리성(Serviceability)과 복잡한 도시 문제 해결에 필요한 신속성(Speed), 그리고 도시 재생을 위한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입니다.
이는 스마트시티의 '눈'이라고도 할 수 있는 영상보안 솔루션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국내 영상보안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한화테크윈이 이 '3S'를 효과적으로 반영한 영상보안 솔루션을 선보여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먼저 한화테크윈의 멀티 디렉셔널 카메라 및 쓰레기 무단투기 솔루션은 스마트시티의 편리성에 중점을 둔 솔루션입니다. 멀티 디렉셔널 카메라는 스마트 신호등과 연계하여 교차로 및 횡단보도 등 전방위 감시가 필요한 곳에 한 대의 카메라로 360도 모니터링을 가능케 해 관리에 높은 편의성을 제공합니다. 또한 쓰레기 무단투기 감시 솔루션은 상습적으로 무단투기가 빈번한 지역에서 관리자가 24시간 감시하지 않아도 쓰레기 무단 투기 시 즉각 알림을 발생해 이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 깨끗한 도시 조성에 도움을 줍니다.
IoT PTZ 카메라와 교통 통합관제 솔루션은 안전과 교통 등의 도시 문제 해결에 신속한 도움을 주는 제품입니다. 비콘 기반의 IoT PTZ 카메라는 사람•사물이 지정 구역을 이탈한 경우 사용자에게 즉시 알람을 송출해, 독거노인•치매환자 등 사회적 약자나 위험지역에서 일하는 근로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합니다. 교통 통합관제 솔루션은 긴급 상황 발생시 디지털 맵을 이용, 운행 차량의 실시간 위치를 추적하고 CCTV를 통해 신속한 상황 파악 및 문제해결을 가능케합니다.

뿐만 아니라 한화테크윈은 지속 가능한 도시를 위해 온실가스 물질 및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하는 네트워크 카메라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CCTV 생산부터 폐기 시점까지 배출되는 탄소의 약 90%가 제품 사용 과정에서 발생한다는 것에 기인, 사용 단계에서의 전력 소비량을 줄이고, 포장재 재질을 개선해 온실가스 및 탄소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켰습니다. 그 결과, 영국 비영리기관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 저탄소 소비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영상보안솔루션이 첨단 ICT 기술과 융합해 기존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스마트시티는 보안업계에 좋은 기회"라며, "한화테크윈은 앞으로도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 개발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영상보안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 전했습니다.




WRITTEN BY
위니[WINNIE]
한화테크윈 공식 블로그

TRACKBACK 0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